울릉도 주변 해역이 동해안에서는 처음으로 해양보호구역으로 지정됐다. 2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번 지정을 위해 지난 3월부터 지역 어업인 대표와 주민, 울릉군수협, 해양수산 유관기관 등을 대상으로 사전 설명회를 개최한데 이어 최근 어업인 및 주민의견을 최종 반영해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번 지정으로 울릉읍, 서면, 북면 주변해역 39.44㎢내의 보호대상 해양생물 서식지와 산란지가 체계적으로 보호된다. 특히 무척추동물류인 유착나무 돌산호, 해송류, 보라해면류, 보석말미잘, 부채뿔산호와 해조류인 미역, 감태, 주름뼈대그물말 등과 함께 우수한 해저경관이 보전 관리된다. 해양보호구역은 해양생태계 또는 해양생물을 특별히 보전할 가치가 있어 국가 또는 지방자치단체가 특정 공유수면에 대해 지정ㆍ관리하는 구역으로 해양보호구역과 습지보호지역으로 구분된다. 이번 지정으로 인해 전국의 해양보호구역은 울릉도를 포함해 전국 22개소로 확대됐으며 지역 문화적ㆍ생태적ㆍ사회적 가치 증대와 함께 지역 관광정책과 연계한 주민 소득 증대에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