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연속 봉사왕 메달을 수상한 최원일씨(62)가 장학금 1억원을 기탁해 주위에 훈훈한 감동을 전했다. 9일 문화동 대잠홀에서 열린 ‘2014 자원봉사자대회’에서 지난해에 이어 올해의 봉사왕으로 선정된 최원일씨(62)가 포항시에 지역인재육성 장학기금 1억원을 전했다. 최 씨는 지난 1978년 (주)포스코에 입사해 31년 동안 근무하고 2008년 퇴직했으며 슬하에 두 딸을 둔 평범한 가정의 가장이다. 최 씨가 포스코 재직 당시 자녀들이 중학교부터 대학교 졸업 시까지 전액 장학생으로 선정돼 학비를 지원받게 되자 회사에서 별도로 지원되는 학자금 전액을 가정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에게 장학금으로 지원했다. 이 외에도 주변의 어려운 이웃들과 복지단체에 수시로 기부하는 등 월 100만원 이상을 꾸준히 기부하고 있다. 현재는 포항의료원 호스피스 봉사단 단장으로 활동하며 선린병원 호스피스 병동, e병원, 좋은사람들 노인요양원, 어린이타운 , 포항운하 등에서 1주일에 5일 이상 봉사활동을 하고 있다. 현재까지 4099시간의 봉사활동을 실시해 2013년과 2014년 봉사왕 메달을 수상했다. 최 씨는 “20여년 전부터 자신이 열심히 땀 흘려 일해 모은 재산으로 어려운 이웃을 돕겠다고 결심했다”며 “혹시나 자신의 결심이 흔들릴까봐 가족과 주변 지인들에게 자신의 참 뜻을 알렸고 마침내 스스로에게 한 약속을 지키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퇴직 후 국민연금으로 생활하고 있음에도 1억원이라는 거액을 기탁하게 된 것은 제 뜻을 지지해준 가족들과 지인들의 격려가 많은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