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는 ‘동절기 독거노인 보호 대책’을 마련, 독거노인들의 따뜻한 겨울을 위해 총력을 기울인다. 시에 따르면 9월 말 기준 독거노인 수는 전체 노인 6만1000명의 19.2%인 1만 1000명에 달한다. 이에 따라 시는 이달부터 내년 2월까지 동절기 종합대책 추진기간으로 정하고, 포항시 노인장애인복지과장을 총괄 반장으로 하는 ‘동절기 안전대책 상황반’ 4개 팀을 구성, 독거노인의 안전한 겨울나기를 돕는다. 시는 이번 겨울은 평년(0.6℃)과 기온이 비슷하겠으나 기온의 변동 폭이 크고 겨울철 기상이변에 따른 폭설·혹한 등 극한 기상이 예상됨에 따라 저소득 독거노인의 집중관리가 필요하다고 판단, 안전대책독거노인 보호 결연사업 전개와 독거노인 응급시스템 안전점검 등을 중점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또한, 폭설·한파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마을경로당을 임시대피소로 활용하며, 독거노인들에게 난방기기 사용법과 동절기 행동요령, 비상연락망을 고지해 응급상황 발생 시 신속한 연락을 취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특히, 이달 말까지 재난문자시스템에 생활관리사 정보를 등록해 폭설, 한파 경보 시 생활관리사가 어르신들의 안부를 확인하는 한파정보 전달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집중보호 독거노인 등 취약가구의 동파 방지, 소방 안전을 위해 상수도사업소와 소방서, 파출소 등 유관기관과의 협조체계를 마련해 피해를 최소화 할 계획이다. 최규석 복지환경국장은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어르신 보호 등 동절기에 발생할 수 있는 모든 위험 요인을 사전에 점검해 어르신들이 따뜻하고 안전한 겨울을 보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