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는 16일 산내면 의곡리에 인공적으로 조성된 청룡폭포가 있는 동창천 일원에 지역주민과 공무원 등이 참여한 가운데 다슬기 종묘 29만5,000 마리를 방류했다. 시는 산내면 동창천에 지난 2009년부터 올해까지 다슬기 종묘 360여만 마리를 방류했다. 이곳에 다슬기 캐릭터의 조형물을 설치하는 등 다슬기 채취 체험장도 함께 조성했다. 다슬기는 성장속도가 빨라 3개월이면 1cm이상 자라고 1년이면 다 자라게 된다. 물고기의 배설물과 이끼 등을 먹어 자연적 수질정화에 효과가 크고 식용으로도 인기가 있어 내수면 수질개선 및 수산자원화에 효과가 클 것으로 기대된다. 산내면 동창천은 매년 여름철 인근 대도시에서 많은 피서 인파가 찾아 물놀이를 즐기며 자연 상태의 다슬기 잡이도 하면서 체험활동을 할 수 있어 다슬기 채취 체험장으로 전국에서 명성이 높다. 시 관계자는 “매년 가족단위 휴양객 방문이 크게 늘면서 산내면 지역특산물인 곤달비, 고사리, 더덕 등의 소비촉진으로 지역주민들의 소득증대가 기대되는 만큼 주민들과 상가연합회의 호응도 좋은 편”이라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