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부품을 생산하는 중견기업인 울산 소재 태성공업(주)이 경주시 외동읍 구어 2산업단지로 이전할 계획이라고 경주시가 지난 20일 밝혔다. 경주시에 따르면 울산 소재 태성공업(주)의 경주 이전투자에 대한 협의를 위해 지난 19일 오전 11시 태성공업(주)을 방문해 기술이사인 김정태 기술연구소장 등을 만나 상호 관심사에 대해 충분히 협의했다는 것이다. 지난 80년 2월 창업한 태성공업(주)은 자동차 차체부품 및 자동차 프레스부품을 생산하는 중견기업으로 자산규모 190억원, 현재 고용 90명, 매출액 250억원이다. 올 연말경 경주시로 이전투자하고 시설을 확충하면 오는 2015년에는 매출액 600억원을 예상하고 있다. 태성공업(주)은 경주시 구어 2산업단지 내 33,000㎡(10,000평) 부지에 건축면적 26,000여㎡(7,800여평/사무동, 공장동, 창고 등) 규모로 총 340억원(부지가격 : 80억원, 건축 및 설비 : 260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다. 이번 투자를 통해 10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이 예상되며 향후 태성공업(주)과 연계된 5~6개 기업이 추가로 경주에 이전할 경우 그 경제적 파급효과는 더욱 커져 지역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된다. 태성공업(주) 관계자는 “7월 중 경주시와 MOU체결을 맺은 후 투자를 위한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시 관계자도 “태성공업(주)이 경주지역에서 기업하는데 어려움이 없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모든 노력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