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농업기술센터는 지난 16일부터 읍면별로 순회하면서 팥 재배 희망 농가를 대상으로 ‘고품질 팥 생산 재배기술 교육’을 실시한다. 센터는 지역농산물 활성화를 위해 지난 2011년부터 경주에서 생산된 팥으로 경주 특산품과 연계해 ‘경주 팥 생산단지 조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특히 경주향토기업인 황남빵은 재배농가 간 수매계약을 체결하고 전량 수매를 하고 있다. 올해 경주 팥 생산 단지는 140ha면적에 527농가가 참여하는데 농촌진흥청에서 개발한 고품질 종자인 ‘아라리’를 전량 공급할 계획이다. 아라리는 수량성이 우수하며 향이 좋아 빵맛의 변화가 거의 없는 품종이다. 센터는 이번 교육을 통해 품종의 특성, 파종, 병해충 방제, 수확 후 관리 등을 통해 실패 없는 팥 재배와 감자 + 팥, 옥수수 + 팥, 보리 + 팥 등 작부체계 개선으로 농가 소득을 높일 수 있는 방법들을 소개한다. 센터 관계자는 “경주 팥 생산단지 조성으로 지역농민은 소득증대를 꾀하고 빵 생산업체는 지역농산물 이용을 통한 이미지 제고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며 “지역농산물 사용으로 소비자의 신뢰 증진 등 생산자와 기업 간 상생효과를 기대하고 있으며 앞으로 지속적으로 우수한 품종 보급 및 재배기술교육으로 경주팥 사용이 확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