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일본의 지속적인 독도 침탈 야욕에 대해 강력한 비판을 던졌다. 23일 독도수호대 등에 따르면 북한 평양방송은 22일 일본 시마네현이 ‘다케시마(독도의 일본식 명칭)의 날’을 제정, 매년 2월 22일에 기념행사를 진행하는 것에 대해 “우리 군대와 인민은 일본의 독도강탈 책동을 단호히 짓 부셔 버릴 것이며 일본과는 끝까지 결판을 내고야 말 것”이라고 방송했다고 밝혔다. 이에 앞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8일 ‘일본의 망상’이라는 논평을 통해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과 관련 “우리 민족의 자주권에 대한 난폭한 침해이며 전쟁도발 행위”라며 “일본은 침략의 역사를 되풀이할 것이 아니라 반성, 사죄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울릉=조영삼기자 choys@ksmnews.co.kr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