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군은 오는 7일 왜관 매원전통마을에서 세시풍속 체험잔치 첫 마당인 ‘오월단오 앵두잔치’가 열린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의 ‘2014년도 생생문화재 사업’에 선정돼 칠곡군이 지원하고 문화재형 예비 사회적기업인 경북과학대학교 겨레문화사업단과 매원전통마을 주관하에 가족단위 체험 관광객 60여명을 대상으로 추진된다. 오월단오 앵두잔치는 500년 전통의 매원마을 세시풍속 재현으로 단오절 음식과 단오절의례, 단오놀이로 구성됐으며 매원전통마을을 소개하는 영상투어를 시작으로 마을현장답사인 ‘매화밭문화산책’, 앵두 화채와 앵두편, 수리취떡 만들기 등 ‘단오절 음식체험’과 박곡종택 불천위사당에서 ‘단오천신 고유제’를 재현하고 마지막으로 단오풍습인 ‘임금님 부채만들기’가 열린다. 이 모든 행사는 지도강사와 마을주민이 함께 운영하며 잔치기분을 돋우기 위해 상품을 걸고 콘테스트 형식으로 진행된다. 한편 매원전통마을은 이번 오월 단오 앵두잔치를 시작으로 6월 유두잔치와 오는 7월 백중 풋구먹기등 12월까지 총 일곱 가지의 세시풍속을 매월 세시일이 든 주말에 릴레이식으로 전개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