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사이버 외교사절단 반크는 국제사회에 일본의 이중성을 알리는 활동을 할 150명의 청소년 글로벌 독도 홍보대사를 찾는다고 밝혔다. 반크와 경북도가 함께 양성할 홍보대사들은 반크가 최근 개설한 글로벌 독도 홍보 사이트 등을 통해 활동하게 된다. 반크에 따르면 유대인 학살 기념센터인 홀로코스트를 수업 시간에 가르치는 미국과 유럽 등 전 세계 초ㆍ중ㆍ고교의 세계사 교사들을 대상으로 집중적인 홍보활동을 한다는 전략이다. 이 사이트는 독도는 한일 간의 영토 분쟁, 일본군 위안부는 양국의 정치적 논란거리가 아니라 과거 일본 제국주의가 자행한 전쟁 범죄라는 사실을 부각하고 있다. 이들은 한국 역사 서술의 오류나 독도와 동해의 잘못된 표기 등이 영어뿐만 아니라 스페인어·아랍어ㆍ포르투갈어ㆍ독일어로도 확산하는 것을 막고자 다국어로 오류에 대해 조사를 벌인 뒤 바로 알리는 활동을 전개한다. 홍보대사 신청은 오는 6월 8일까지 사이버 독도사관학교 웹사이트(dokdo.prkorea.com)에서 접수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