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는 3월17~18일 양일간 애국충절의 고장인 영덕군 영해면 일원에서 제93주년 3ㆍ1절 기념 ‘영해3ㆍ18 호국정신문화제’가 개최된다. 지난 1919년 3월18일 영해장날을 기해 일어났던 독립만세운동을 기념하기 위한 이날 행사는 당시 일반 민중 3천여 명이 봉기했으며 민중항쟁으로는 경북지역에서 가장 큰 만세운동으로 기록되고 있다. 당시 현장에서 사망 8명, 부상 16명을 비롯해 196명이 재판에 회부돼, 185명이 실형을 선고 받는 등 일제의 악랄함을 극명하게 보여준 사건이라고 한다. 1984년부터 해마다 3ㆍ1절에 맞춰 개최돼오던 문화제는 올해 처음 3월18일에 ‘호국정신문화제’로 명칭을 변경하고 선현들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기념행사로 개최될 예정이다. 행사주관 단체인 애향동지회 한규상(45ㆍ영해면)회장은 “3ㆍ1만세운동의 숭고한 정신을 계승하고 전체 군민이 화합하는 축제의 장으로 3ㆍ18호국문화제가 거듭나길 바란다”며 군민들의 관심과 협조를 당부했다. 영덕=권재엽기자 kjy@ksmnews.co.kr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