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TA에 대응해 쌀 생산비 및 노동력을 획기적으로 절감할 수 있는 벼 무논점파 측조시비 재배기술 연시회가 지난 7일 경주시 외동읍 구어1리 앞들에서 열려 농업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경주시농업기술센터는 무논점파 재배를 희망하는 농업인과 쌀 작목회원, 관계 공무원 등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벼 무논점파 연시회와 재배기술교육, 문제점 해결 방안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벼 무논점파 재배기술은 못자리가 필요 없는 벼농사 기술로 재배 안정성이 높고 기존 기계 이앙에 비해 노동력과 생산비를 32% 절감할 수 있는 직파기술이다. 특히 농촌 고령화와 부녀화에 따른 노동력 부족을 해소할 수 있다. 경주에서는 지난 2010년 벼 무논점파 재배기술을 도입했으며 첫 해 15㏊를 시작으로 2013년 150㏊, 올해는 200㏊로 급증해 농가 반응이 매우 좋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