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년고도 경주에 3,000세대가 넘는 지역 최대 규모의 고층 아파트단지가 들어선다. 경주시와 주택건설 전문기업인 부영그룹 산하(주)부영주택은 27일 오전 11시 30분 경주시청 대회의실에서 경주시 외동읍 모화리 1410번지 옛 태화방직 부지에 대규모 임대아파트 건립에 따른 사업설명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은 최양식 경주시장과 봉태열 부영그룹 고문, 이삼주 부영주택 사장, 경주시의회의원, 지역주민 등 1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부영주택은 지난 2010년 캠코로부터 부지 소유권을 이전받은 후 SK에너지에서 매설한 송유관 이설, 폐기물 처리, 기존 건축물 철거를 완료했지만 사업부지가 사적 제48호 관문성 주변에 위치, 문화재보존구역으로 지정되어 최고 5층까지만 건축이 가능한 상황이었다. 이에 경주시에서는 아파트 층수 조정을 위해 주무부처인 문화재청과 적극 협의한 결과 최근 12일 문화재청의 현상변경허가를 얻어내 도시발전과 지역경제 활성을 위한 획기적인 전기를 마련하게 됐다. 부영주택은 총 사업비 4,600억원을 투자해 17만㎡(5만2천여평)부지에 임대아파트 15층에서 최고 30층 높이의 3,230세대를 건립한다. 이를 위해 연내 실시설계, 사업승인 등을 거쳐 오는 2016년 12월까지 건물을 완공하고 입주할 예정이다. 경주시와 부영주택은 2단계 사업으로 모화리 1747-60번지 일원 자연녹지 7만㎡(2만천여평)를 향후 빠른 시일 내에 주택단지로 개발하기로 합의했다. 여기에 계획대로 1,400 세대 가량의 아파트가 추가로 들어서면 외동읍 일대는 경주의 신주거문화단지로 급부상할 것으로 예상된다. 1, 2단계 4,600여 세대 아파트 건립사업이 차질 없이 진행돼 입주가 완료되면 1만3,000명에서 1만6,000명의 인구가 늘어나고 지역의 주택난을 해소하는 효과와 고용 창출과 경기 활성화로 지역 경제발전에 크게 기여할 전망이다. 한편 국내외에 기숙사, 학교시설 등 교육 사업 중심으로 기업 이윤의 사회 환원을 선도하고 있는 대표적 기업인 부영그룹은 지난해 경주 선덕여고에 숙원사업인 학생 기숙사를 건립해 기부함으로서 지역 교육 발전에도 기여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