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가 전국에서 고용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울릉군에 따르면 통계청이 지난해 하반기 광역자치단체를 제외한 전국 기초자치단체를 조사한 가운데 울릉군의 고용률이 가장 높은 반면에 경기 동두천시가 가장 낮았다. 통계청이 최근 발표한 ‘2013년 하반기 지역별 고용조사’에 따르면 7개 특별ㆍ광역시를 제외한 9개 도의 시 지역(77개) 취업자 수는 1137만3000명, 고용률은 58.1%로 집계됐다. 군 지역(79개) 취업자 수는 215만5000명, 고용률은 65.9%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전국 평균 고용률은 60.5%였다. 시 지역에서 고용률이 높은 곳은 제주 서귀포시(70.6%)와 충남 보령시(66.4%)였고 낮은 곳은 경기 동두천시(49.5%)와 강원 춘천시(51.9%)로 나타났다. 군 지역은 경북 울릉군(79.3%)이 1위를 차지했고 전북 장수군(75.9%)이 그 뒤를 따랐고 경기 양평군(56.2%), 연천군(57.9%) 등은 낮았다. 울릉군은 열악한 지역 여건에도 불구하고 전국 시ㆍ도ㆍ군 가운데 1위를 달성해 관계 전문간들의 심도있는 연구조사가 뒤따를것으로 보인다. 김기백 울릉군 경제교통과 과장은 “울릉도는 농림어업의 발달과 함께 관광업이 활성화되기 시작해서 그에 그에 따른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울릉=조영삼기자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