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해양경찰서는 지난 23일 밤 9시께 울릉의료원에서 뇌출혈로 치료 중이던 이모씨(남ㆍ78)를 울릉도 해역에서 경비 중이던 경비함정(제민11호)으로 강원도 묵호항 해양경찰 전용부두로 긴급 후송했다. 해경은 이날 울릉도 해상에 심한 눈보라와 기상악화로 헬기 후송이 불가능해 경비함정을 급파했다. 해경은 악천후 기상 속에서 후송을 진행하면서 의무실에 설치된 원격 응급시스템을 가동해 강릉의 종합병원과 교신하며 계속 진료했다. 환자 이모씨는 24일 새벽 4시 30분께 묵호항에 입항해 병원에서 수술을 받았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동해해양경찰서 관계자는 “해양 및 도서지역에서 긴급한 상황이 발생하면 언제든 해양긴급신고전화 122번으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