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도의회가 일본 지방의회와의 교류를 잠정 중단한다. 도의회는 일본의 독도 영유권 도발 및 역사왜곡 망언을 강하게 규탄하면서 일본 효고현, 히로시마현, 후쿠오카현, 야마구치현 등 지방의회 4곳과 우호 교류를 중단하기로 했다. 24일 김오영 의장은 지난 22일 열린 일본 시마네현에서 열린 다케시마의 날을 강하게 비판하면서 “독도는 역사적ㆍ국제법적으로 명백히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임에도 불구하고 일본은 다케시마의 날을 정해 기념행사를 해오고 있다”며 “일본정부는 과거 침략 전쟁에 대한 반성보다 역사교과서 왜곡, 부정과 함께 독도에 대한 제2의 침략행위를 시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장은 “일본정부의 진심어린 반성괴 사과가 있을 때까지 일본 지방의회들과의 교류를 잠정 중단하고 경남도민의 뜻을 모아 엄중하게 대처할 것이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