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독도 및 일본군 위안부 관련 동영상을 제작해 유튜브에 올려 세계적인 화제를 모았던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이 영상을 한데 묶어 웹 사이트(www.historyofkorea.net)를 열었다. 서 교수는 해외 200여 개국 주요 언론사 600여 곳에 독도와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진상을 알리는 영어 영상도 보냈다. 22일 서 교수는 “일본의 다케시마의 날 행사에 맞서 일본에 의해 아픔의 역사를 겪고 있는 독도, 위안부 문제를 전 세계에 홍보하고자 웹 사이트를 개설하게 됐다”며 “일본의 잘못된 역사인식에서 출발한 문제점들을 널리 알릴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 미국과 중국 등 강대국들이 일본의 잘못된 역사인식에 대해 많은 질타를 하는 중이다”며 “일본의 만행에 대해 세계적으로 여론을 환기시켜 일본 정부를 압박해 나가는 것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번 영상 제작에는 조수빈, 손미나 KBS 아나운서가 재능 기부했고 메가스터디에서 후원했다. 서 교수는 “오는 3ㆍ1절에 맞춰 일본 전범기록에 관한 동영상도 유튜브에 공개할 예정이다”며 “독도에 관한 국제법과 야스쿠니 신사참배 등에 관한 동영상을 시리즈로 제작해 전 세계에 퍼트릴 계획”이라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