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 해역에서 좀처럼 보기 힘든 범고래가 지난 19일 강원도 묵호항 연안에서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20일 동해해경에 따르면 이날 오후 4시께 묵호항 동남방 11km 해상에서 자망어선 선장 박모씨(65)가 그물을 끌어올리는 작업을 하던 중 범고래 1마리가 그물에 걸려 죽어 있는 것을 발견해 신고했다. 이 범고래는 길이 4.55m, 둘레 2.42m로 외관상 칼, 창살류 등 고의적으로 포획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아 유통증명서를 발부해 수협에서 위판 할 수 있도록 했다. 동해해경 관계자는 “밍크고래, 돌고래는 매년 수 십 마리씩 그물에 걸리지만 범고래는 희귀한 편이다”며 “고래의 불법 포획은 수산업법에 따라 3년 이하의 징역이나 200만원 이상 2천만원 이하의 벌금을 물린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