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은 오는 14일 우리 민속고유의 명절인 정월대보름 행사를 맞아 군민 화합과 안녕을 기원하는 전국 최대 규모의 정월대보름 민속 한마당 행사를 청도천 둔치 정월대보름 행사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정월대보름의 도주줄다리기는 3만여 단의 볏집과 새끼 30타래 등으로 원줄길이 100m(줄 지름 80cm), 가닥줄수 80가닥(동군 40가닥, 서군 40가닥)으로 제작됐다. 참여인원 1,000여 명의 인력이 투입, 줄다리기에는 3천여명(동군 1천명, 서군 1천명)이 참가해 줄을 당기는 모습 자체만도 큰 볼거리를 연출할 것이다. 이번 달집태우기의 달집 또한 솔가지와 짚으로 높이 20m, 폭 15m, 솔가지 250t, 지주목 100개로 그 규모만도 엄청나다. ‘정원대보름 민속 한마당’ 행사는 오는 14일 오전 11시 10분부터 동군은 청도천 둔치를 출발, 청도교~원정사거리~청도역~청도삼거리~대구은행~청도교앞~청도천둔치로 이동한다. 서군은 청도천 둔치~새마을공원~대남병원~청도읍사무소~노인복지관~청도천 둔치로 시가행진 순으로 진행된다. 오후 2시쯤부터 암수줄 비녀꼽기가, 오후 3시부터는 군수, 군의장 등이 참가한 가운데 의식행사가 성대히 열린다. 오후 3시 30분부터 동ㆍ서군의 장군 소개가 있고 오후 3시 50분부터 이중근 청도군수의 타종소리에 맞춰 줄당기기가 시작된다. 오후 4시 40분부터 전통민속공연과 청도문화원장의 기원문 낭독이 이어진다. 오후 5시 50분 월출시간에 맞춰 군민의 소원을 담은 대형 달집에 점화해 소원 성취와 풍년농사를 기원하는 행사가 거행될 전망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