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는 명절 설을 앞두고 오는 29일까지 부시장을 책임자로 ‘물가대책종합상황실’을 설치해 제수용품 등 설 성수품 물가관리, 개인서비스 및 상거래 질서 확립, 농축산물 관리 등 분야별 물가안정대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설 성수품 22개 품목 가격 동향을 파악ㆍ관리하고 배추, 무, 마늘, 양파 등과 사과, 배, 감, 귤 등 청과부류 13개 품목과 조기, 명태, 오징어 등 수산부류 5개 품목의 유통에 대한 수시 가격조사를 벌인다. 21일까지 휴대폰판매점 34개소와 대리점 6개소에 대한 가격표시제 지도점검을 벌이고 명절을 맞이해 전통시장, 대형할인마트, 정육점 등 계량기 변조 및 조작, 사용공차 초과여부 등 특별점검을 할 예정이다. 유통질서 확립을 위해 매장면적 165㎡ 이상 관내 4개 대형슈퍼에 대한 원산지표시 및 가격표시제 이행여부를 집중 단속해 명절을 맞은 시민들이 행복하고 안전한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또한, 설 명절 물가안정 시책에 시민과 상인들의 자발적인 참여를 이끌어 내기 위해 상인회 간담회를 통해 물가안정 유도와 설 맞이 시장 환경정비 및 안전대책을 위한 조치를 취한다. 한편 합리적 소비를 장려하는 홍보물을 배포하는 동시에 소비자단체, 여성단체, 물가모니터요원 등 170여 명이 오는 22일 영천장날 영천공설시장에서 물가안정 캠페인을 전개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