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고창군 소재 종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엔자(H5N8)가 지난 17일 발생, 이 농장에서 분양된 오리 병아리가 4개 도 24개 농가로 분양돼 전국 확산이 우려된다. 영천시는 지난 2008년, 2011년 두 차례 AI 발생으로 큰 고통을 겪었기 때문에 사전 차단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전북 고창에서 AI 의심축 신고가 접수됬다는 소식을 접하자 오리 사육농가에 긴급 점검을 통해 전북 고창에서 반입된 오리가 없다는 것과 AI 의심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것도 확인했다. 지난 17일 가금사육농가 223호에 대해 책임담당 공무원 27명을 동원해 전화예찰을 실시했고 향후 2일 1회 이상의 예찰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재래시장 5일장 가금판매소 2개소와 과거 AI 발생지역 오수동, 서산동 가금사육농가 7호에 소독차량 2대를 이용해 소독지원에 나섰으며 이번 AI 상황 해제시까지 1일 1회 소독을 실시한다. 지난해 10월부터 가동 중인 조류인플루엔자 방역대책상황실을 24시간 비상체계로 전환하는 등 차단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이번 AI의 전국 확산 상황에 대비해 가축전염병 기동방역기구 77명 편성, 통제초소 14개소 및 거점소독장소 4개소 설치 준비, 소독약품 600L 비축 등 만반의 대비를 강구하고 있다. AI 바이러스는 70℃ 30분, 75℃ 5분간 열처리하면 모두 사멸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