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댐 보조호수를 끼고 마치 물위를 걷는 듯 한 안동시 승격 50주년 기념 안동호반나들이길 조성공사가 마무리되어 9일 개통식을 가졌다. 지난해 12월부터 35억 7천만 원이 들어간 `안동호반 나들이길`은 안동댐 보조호수 좌안 민속촌내 석빙고에서 보조댐~법흥교까지 2㎞에 걸쳐 1.8m 넓이의 산책로와 육각정을 조성했다. 구간에 따라 목교와 데크로드, 로프난간이 설치되고 야간안전을 위해 가로등과 CCTV, 조경도 함께 설치됐다. 안동호반나들이길이 설치된 보조호수 좌안은 1976년 안동댐 준공이후 수려한 경관에도 불구하고 무려 40여년 동안 접근이 불가능했던 곳이다. 그동안 산책로 개설의 필요성은 꾸준히 제기되었으나 난공사 등으로 미뤄오다 지난해부터 전격 추진됐다. 특히, 이 곳은 오색단풍이 아름다운 곳으로 월영교와 함께 계절마다 색다른 아름다움을 선사하는 곳이다. 산책로 대부분이 숲길로 보조호수의 맑은 물과 함께 힐링 숲 역할도 톡톡히 해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호반나들이 길이 마무리됨에 따라 안동댐 주변과의 관광연계 효과도 상당할 것으로 분석된다. 이 길은 월영교~민속촌 개목나루~민속박물관~한자마을~안동문화관광단지와도 자연스레 연결되어 있으며, 시민들은 보조호수를 한바퀴 도는 산책이 가능하고 문화관광단지 숙박객도 한자마을과 개목나루, 월영교 등을 산보하며 호반나들이길의 정취를 만끽할 수 있다. 여기에다 기존 안동댐 진입로와 임청각, 신세동7층전탑, 월영공원, 물문화관, 공예문화전시관, 자연색문화체험관 등 안동댐 주변의 관광자원과 연결된 생활웰빙 나들이 코스로 각광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안동시 관계자는 “호반나들이길은 제주도 올레길, 지리산 둘레길, 대청 호반길, 부산 이기대 공원 해안 산책로가 부럽지 않은 새로운 명소로 각광받을 것”이라며 “관광시너지 효과도 극대화할 수 있는 탐방코스를 개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