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철도노조가 9일 오전 9시부터 파업에 들어갔지만 포스코 등 철강업계는 육송 전환 등 대비책을 준비해 피해는 거의 미미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국내 철강업체들의 철송 이용 비율이 10% 정도여서 전국철도노조 파업에 따른 차질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이다. 9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포스코·현대제철 등 대부분 철강업체는 철도노조 파업 돌입 전 철도 수송 물량을 육송이나 해송으로 긴급 전환하는 등 대책을 이미 마련했다. 포스코는 물량 운송 차질을 우려해 육송으로 전환하는 등 대응전략을 마련해 놓고 있었는데 내수 물량 가운데 10% 정도만 철송으로 운송하고 있어 큰 피해는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포항보다 철송 물량이 많은 광양에서 영향을 받을 수 있지만 납기일 문제 등이 발생하지 않도록 육송 대비책을 마련해 놓고 있어 크게 영향이 없을 것으로 보인다. 특히 광양제철소는 15일 정도 창고에 물량을 보관할 수 있어 파업에 따른 영향은 없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포스코보다 생산량이 적은 철강업체들도 파업에 대한 준비를 마쳤다. 현대제철의 철도 수송량은 전체 수송물량 가운데 8~9% 정도이다. 이 물량 가운데 절반은 철도청이 긴급수송 처리해 주고 있으며 나머지 절반은 육송으로 전환했다. 세아제강, 동국제강, 동부제철도 철송 물량이 많지 않아 철도 파업에 따른 피해는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동국제강 관계자는 “철도파업을 예의 주시하고 있지만 운송물량이 육송·해송 위주라 철송이 아예 없으며 국내는 전부 화물차로 운송하고 있어 철도 파업에 따른 영향은 없다”고 설명했다. 한편, 전국철도노조는 코레일의 수서 발 KTX 운영회사 설립 이사회 개최 중단 등을 요구하며 9일 오전 9시부터 파업에 돌입했다. 철도노조의 이번 파업은 지난 2009년 11월 26부터 12월 3일까지 8일동안 한 이후 4년 만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