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기 그룹 빅뱅이 지난 7~8일 일본에서 투어를 열어 10만 관객의 환호를 받았다. 9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빅뱅이 6대 돔투어의 일환으로 이틀간 일본 후쿠오카 야후돔에서 연 공연에는 모두 10만 관객이 운집했다. 빅뱅은 2009년 발표한 일본 데뷔 싱글 `마이 헤븐`과 일본 레코드대상 최우수 신인상의 영광을 안긴 `가라가라 고`를 비롯해 `판타스틱 베이비`, `배드보이` 등 30여 곡을 선보였다. 또 YG엔터테인먼트의 신인 남성그룹 `위너`가 오프닝 공연을 맡아 눈길을 끌었다. 위너는 `고 업`, `오피셜리 미싱 유`를 불렀다. 빅뱅은 오는 14일~15일은 나고야 돔, 19~21일은 도쿄 돔, 내년 1월4일 삿포로 돔, 1월11일~13일은 오사카 쿄세라 돔에서 공연을 펼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