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프로그램 몰입도 순위 1위에 복귀했다. 무한도전의 재방송 프로그램인 `무한도전 스페셜`도 2위에 올랐다. 한국방송광고진흥공사(코바코)는 시청자가 프로그램에 몰입한 정도를 수치화한 `프로그램몰입도지수(PEI)`의 11월 집계에서 무한도전 본방송이 144, 재방송인 무한도전 스페셜이 143.3을 얻었다고 9일 밝혔다. 무한도전은 9월과 10월 각각 KBS 2TV 드라마 `굿닥터`와 MBC의 류현진 야구중계에 밀렸으나 두 달만에 1위로 복귀했다. 코바코는 큰 관심을 모았던 `자유로가요제`와 영화를 소재로 한 `관상` 편의 인기에 힘입어 1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무한도전은 성별이나 연령대에 관계없이 140 내외의 고르게 높은 PEI를 보였고, 남자 30대가 근소한 차이로 가장 높은 몰입도(153.3)를 보였다. SBS[034120]의 수목드라마 `상속자들`(141.3)과 KBS 2TV 수목드라마 `비밀`(139.7)이 3위와 4위를 차지했으며, SBS `그것이 알고싶다`가 교양 프로그램 중에는 가장 높은 135.1로 5위에 올랐다. 몰입도 최고 등급인 S등급을 받은 프로그램의 수는 MBC가 8개로 가장 많았고 SBS가 4개, KBS가 3개였다. PEI는 시청자들이 프로그램에 얼마나 몰입했는지를 가늠할 수 있는 지표. 100 이상은 보통 이상의 몰입도를, 100 이하는 보통 이하의 몰입도를 뜻한다. 코바코는 KBS 2TV, MBC, SBS 등 방송광고를 내보내는 지상파 방송 프로그램을 대상으로 방송 다음날 해당 프로그램을 시청한 만 13~59세 1만3천699명에게 온라인 조사를 해서 PEI를 산출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