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군은 지난 19일 금천면 갈지리(삼성마을)와 소천3리 주민들의 오랜 숙원사업이던 경로당 준공식을 가졌다. 이날 준공하게 된 금천면 갈지리 삼성경로당은 사업비 7000만원이 소요됐으며, 소천3리 경로당은 9000만원을 투자해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지난 7월에 착공해 이번 준공을 갖게 돼 마을 노인들의 친목도모와 편안한 노후 여가활동을 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게 됐다. 염호근(76) 노인회장은 "어르신들을 위한 좋은 쉼터를 마련해 기쁘다" 며 "마을주민들의 여가선용과 대화의 장으로 적극 활용 하겠다"고 말했다. 이중근 청도군수는 "고향을 지키면서 살아오신 어르신들이 경로당 준공으로 인해 여가선용과 사랑방으로 역할을 할 수 있게 되어 무엇보다 기쁘고 화합과 소통의 장으로 거듭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청도=조윤행기자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