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도의용수비대원들을 기리는 독도수토 봉정식이 열린다. 이병석 국회부의장(새누리당ㆍ포항북ㆍ사진)이 회장으로 있는 (재)독도의용수비대기념사업회는 오는 21일 `독도 수토 봉정식과 독도대첩일 선포 기념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독도 수토 봉정식은 오전 11시 대전 현충원에서 거행되며, 참배와 봉정의식을 치른 후 영천으로 이동해 오후 4시 영천호국원에서 참배 및 봉정식을 가질 계획이다. 이어 19시 필로스 호텔(경북 포항)에서 독도의용수비대 결성 60주년을 맞이하여 독도대첩일 선포 기념식과 생존대원 및 유가족 위로행사를 갖는다. 이날 행사에는 독도의용수비대 생존대원과 유가족, 이 부의장을 비롯해 포항시장, 관내보훈단체 및 독도관련단체의 장 등이 함께 참석한다. 이 부의장은 “이번 행사는 독도의용수비대원들의 숭고한 나라사랑의 정신과 확고한 영토주권수호 의지를 세대를 뛰어 넘어 유구히 이어가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뜨거운 열정으로 독도를 지켜 낸 독도의용수비대는 한민족과 이 시대의 진정한 영웅들”이라며, “생존해 계신 대원과 유가족들을 모시고 그들의 위대한 역사 앞에 다시 설 생각에 벌써부터 가슴이 뭉클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이 부의장은 “수토 봉정식을 통해 독도의 신성한 물과 흙이 33명의 젊은 혈(血)과 다시 만나고, 독도대첩일 선포식을 통해 그 혈이 대한민국을 넘어 온 세상에 메아리치게 될 것”이라며, “국민의 관심 속에 행사가 잘 마무리될 수 있도록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생존 대원과 유가족이 참석한 가운데 거행될 독도 수토 봉정식은, 국립대전현충원과 국립영천호국원에 안장된 다섯 명의 독도의용수비대원의 아름다운 넋을 기리고 그 영혼을 위로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수토봉정행사에서 60년 전 독도의용수비대원들이 3년 8개월간 국토수호의지를 불태우며 생사를 함께했던 독도의 물과 흙을 직접 채집해 대원들의 묘소에 뿌리게 된다. 한편, 홍순칠과 참전용사들은 독도를 우리 힘으로 지키자는 의지로 굳게 뭉쳐 1953년 4월20일 독도의용수비대를 결성했으며 이후 독도에 상주해 44개월 동안 수호활동을 해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