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덕군은 지난 11월부터 근해해역을 중심으로 영덕대게잡이 시작과 더불어 또 다른 대표수산물인 오징어가 요즘 제철을 맞아 7번국도와 국지도 20호선 인근의 겨울 밤바다는 오징어잡이 배들의 불빛의 향연으로 장관을 이루며 강구항, 축산항을 비롯한 위판장에서도 입·출항되는 오징어잡이 어선과 어민들이 활기를 띠고 있다. 영덕은 청정 바다 64.09km와 접해 있고 연중 다양한 수산물이 풍부하게 생산되어 전국 대표 어촌 도시로 손꼽힌다. 또한 바닷가와 연접해있는 국지도 20호선의 어촌마을의 도로노견을 끼고 길게 늘어선 오징어 건조풍경은 지역을 찾는 관광객들의 발길을 사로잡음은 물론 현장에서의 직거래 판매도 성황을 이루게 하고 있다. 현재 영덕군내에는 근해 채낚기 어선 29척과 동해구트롤어선 3척, 연안어선 140여척이 출항하여 하루 평균 15 ~ 25만 마리의 오징어를 내년 2월말까지 어획할 예정인 가운데 전량 강구항, 축산항의 위판장에서 위판이 되고 있다. 하지만 올해는 바다 수온이 전년보다 2~3℃이상 내려가는 냉수대 영향으로 현재까지 위판량은 4954톤, 금액은 159억4800만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0%가량 감소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런 가운데 청정영덕의 차고 건조한 해풍과 적당한 일조량을 활용한 완전건조, 반건조(일명 피데기)형태로 단순 가공된 오징어는 전년보다 10%이상 높은 1축당(20마리기준) 4만3000원~4만9000원 정도의 가격에 안정적인 판매가 되고 있다. 특히 오징어는 노화방지와 체내 콜레스테롤을 낮춰주는 유리아미노산이 풍부함은 물론 단백질이 쇠고기의 4배이상 함유돼 있어 수년전부터 부드럽고 담백한 반건조 오징어는 중·장년층과 여성들에게 인기가 상종가를 치면서 구매문의도 활발하다. 이에 영덕군은 수산물의 안전성 확보와 소비자들의 새로운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하여 축산면 축산리에 2010~2012년 총사업비 120억원을 투입하여 수산물공동가공시설을 준공함에 따라 동해안 일대 최고의 수산물 가공 산업생산지로의 입지를 확고히 다지는 기반을 마련하였다. 그리고 지역에 산발적으로 분산된 가공업체를 집단화하여 환경 친화적인 수산식품 거점단지로 육성하기 위하여 강구면 금호리 일대 14만8천864㎡에 2011년부터 총사업비 120억원을 투입, 2014년 영덕로하스 농공단지를 완공하면 약24개 업체가 입주하여 500여명의 신규일자리를 창출함은 물론 연간 1,000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더불어 영덕읍 창포리 소재 산림생태근린공원에서 음력 보름을 전후하여 개최되는 영덕블루로드 달맞이여행에서는 24기의 풍력발전기, 오색향연의 빛의 거리, 꽃게말 등대, 채낚기 어선 등의 빛의 향연이 관광객들에게 이국적인 볼거리가 되고 있다. 영덕군 이상구 해양수산과장은 “연안어장을 중심으로 해양 정화작업과 더불어 생태계 회복을 위한 바다목장 조성사업에 내실을 기하는 한편 로하스 수산식품거점단지 설치와 브랜드화로 실질적인 어민소득을 배가 시켜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