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제작진이 출연 배우의 하차를 이례적으로 공식 예고해 눈길을 끈다. 18일 오전 MBC 일일극 `오로라공주` 제작진은 프로그램 홈페이지에 게재한 글에서 "이날 방송되는 126회에서 극 중 오로라의 어머니 사임당(서우림)이 숨을 거둔다"고 밝혔다. 제작진은 이어 "스토리 전개상 계획됐던 것이고, 연기자 서우림 씨도 사전에 충분히 이해하고 동의했던 사항"이라고 설명했다. 특별한 사유가 있는 비정상적 하차가 아니라 내용상의 자연스러운 하차인데도 내용 `누설`을 감수하고 제작진이 굳이 사전 공지한 것에 대해 시청자들은 이해하기 어렵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예고편을 통해 간접적으로 표현되는 경우는 있어도 제작진이 공식적으로 미리 알리는 경우는 흔치 않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방송 이후 예상되는 논란을 최소화하고자 제작진이 미리 `해명`한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그동안 `오로라공주`는 배우들의 극의 흐름과 상관없는 갑작스러운 하차로 비판을 받아왔다. 오대산(변희봉)을 시작으로 오왕성(박영규), 오금성(손창민), 오수성(오대규), 이강숙(이아현), 박주리(신주아), 왕여옥(임예진) 등 10명이 사망하거나 해외로 나가는 설정으로 드라마를 떠났다.연합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