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 이상의 자산을 가진 중국(홍콩 포함)의 억만장자 수가 미국보다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부호 명단 발표로 유명한 `후룬 리포트` 발행인 후룬(胡潤·본명 루퍼트 후게베르프)은 18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중국 공익포럼에서 이같이 소개했다고 대만 연합보가 19일 전했다. 후룬은 올해 중국의 10억 달러(약 1조550억원) 이상 자산가가 48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미국의 409명보다 72명이 많은 것이다. 그는 홍콩뿐만 아니라 대만의 부호까지 포함하면 미국과의 격차는 더 벌어진다고 설명했다. 억만장자가 많은 세계 랭킹 10위 도시에도 베이징(3위), 상하이(4위), 홍콩(6위), 선전(7위) 등 중국에서 4개 도시가 포함됐다. 업종별로는 제조업이나 부동산업을 통해 부를 축적한 경우가 전체의 40% 이상을 차지했다. 중국 부자의 수가 빠른 속도로 늘고 있지만 자선 사업에는 인색한 것으로 지적됐다. 후룬은 중국 부호의 자선 규모를 분석한 결과, 인도보다도 자선 참여 정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고 밝혔다. 그는 중국 100대 부호 가운데 50명가량이 중국 100대 자선왕 명단에도 이름을 올렸지만 최근 수년 사이 자선 금액 규모는 점차 줄어드는 추세라고 덧붙였다. 중국 부자들은 특히 자선 활동을 보편적으로 자신의 고향에 집중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