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중남부에 집중되던 물난리가 북방지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대홍수가 닥친 쓰촨(四川)지역에는 폭우가 이어지면서 피해 규모도 점점 늘고 있다. 16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중국에서 쓰촨 분지와 윈난(云南)성 남부 등 중남부지역에 주로 내리던 폭우가 네이멍구(內蒙高) 동부, 둥베이(東北)지역으로 확산하고 있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이날부터 17일까지 칭하이(靑海)성 남부, 간쑤(甘肅)성 남부, 쓰촨분지 중북부, 둥베이 북부와 동부, 쑤저우(蘇州)·안후이(安徽)성 북부, 산둥(山東)성 북부, 윈난성 남부와 서부 등 지역에 폭우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특히 랴오닝(遼寧)성 동북부, 지린(吉林)성 남부와 동부 등에서는 100~150㎜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했다. 지난 7일부터 폭우가 이어지고 있는 쓰촨분지 서부지역 두장옌(都江堰), 더양(德陽), 청두(成都), 야안(雅安), 멘양(綿陽) 등 15개 시 지역 90개 현에서는 전날까지 사망 68명, 실종 179명 등의 인명피해와 344만 명의 이재민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산시(陝西)성 옌안(延安)시에서는 지난 3일부터 전날까지 평균 233㎜의 집중호우가 내리면서 26명이 숨지고 118명이 부상했다. 이재민은 37만여 명에 달했다. 옌촨(延川)현에는 498㎜의 `물폭탄`이 쏟아져 옌안시가 1945년 기상관측을 시작한 이래 최대이자 최장 폭우로 기록됐다. 구이저우(貴州)성 비제(畢節)시 치싱관(七星關)구 야츠(鴨池)전에서는 전날 오후 산사태가 발생해 5명이 숨지고 8명이 부상하기도 했다. 이 밖에 간쑤성 산악지역에서 산악 홍수가 나 마을이 고립되고 연락이 두절되는가하면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시에서는 갑자기 쏟아진 폭우에 도심 도로가 마비되는 등 도시 홍수가 닥치기도 했다. 리커창(李克强) 총리는 전날 국가홍수·가뭄방지총지휘부 회의를 열어 주민들의 생명과 안전 확보에 만전을 기하고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긴급 대응에 나서는 한편 취약지역을 철저히 파악할 것을 관계기관에 지시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