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시가 최근 소비자들의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추세에 맞춰 웰빙 식품인 잡곡 재배에 본격 나섰다. 시는 기계면, 기북면, 죽장면에 웰빙잡곡단지 80ha를 조성해 조, 서리태, 수수 등 소비자 기호에 맞는 잡곡을 재배하고 있다. 이 곳에서 생산된 잡곡은 서포항농협에서 전량 수매해 소비자가 구매하기 쉬운 소포장 단위로 판매될 예정이다. 특히 올해는 국산 팝콘용 옥수수를 소량 생산해 각종 지역 축제나 직거래장터를 통해 판매할 계획도 세워놓고 있다. `웰빙잡곡단지 사업`은 포항시가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지역농업 특성화 사업대상으로 선정돼 사업비 3억4천3백만원(국비2억4천만원, 시비1억3백만원)을 투입한 것이다. 시는 이미 지난해 3억3천만원의 예산으로 잡곡 보관, 가공창고 등을 만든데 이어 밭작물 생력화 농기계, 잡곡 생산 자재, 소포장재 등을 지원하고 있다. 한편 웰빙잡곡단지는 죽장단지(회장 박남수)와 기계·기북단지(회장 이병연) 등 2개소로 구성됐으며 220여호의 농가가 참여중이다. 장상휘기자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