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지난 11∼12일 공산당 혁명성지 허베이(河北)성 핑산(平山)현 시바이포(西栢坡)를 방문했을 때 마오쩌둥(毛澤東)의 `시바이포 6개 원칙`을 재차 강조했다고 신화망 등 중국매체들이 13일 보도했다. `시바이포 6개 원칙`은 공산당의 베이징 입성을 앞둔 마지막 농촌 지휘소인 시바이포에서 마오쩌둥이 당원이 지켜야 할 원칙이라며 제시한 6개 항을 말한다. 이 6개 원칙은 ▲생일잔치 하지 말라 ▲선물을 보내지 말라 ▲건배를 최소화하라 ▲손뼉을 많이 치지 말라 ▲사람 이름을 따 지명을 짓지 말라 ▲중국인 동지를 마르크스ㆍ레닌의 반열에 올려놓지 말라 등이다. 이 6개 원칙은 공산당이 수십 년의 고난과 투쟁 끝에 마침내 중국의 정권을 잡게 됐지만, 결코 자만하지 말고 어려운 시절을 기억하며 몸을 맞추라는 주문이다. 시진핑 주석은 시바이포 기념관에서 이 6개 원칙이 쓰인 현판을 바라보면서 "생일잔치를 하지 말라는 것은 이미 잘 이뤄졌고 선물 보내지 말라는 원칙은 아직 문제가 많다. 건배하지 말라는 것은 이미 공금으로 술 마시는 것을 금지하고 있으나 앞으로 계속 잘 지키도록 하는 게 관건이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박수 많이 치지 말라는 원칙은 우리도 역시 주창하고 있으며 인명을 지명으로 쓰지 못하게 한 것도 잘 지켜지고 있고 마르크스ㆍ레닌의 반열에 올려놓지 말라는 원칙에 대해 우리 당은 명확한 인식을 갖고 있다"고 밝혔다. 시진핑 주석은 이와 함께 마오쩌둥이 같은 취지로 밝힌 `두 가지 의무`(당원들이 겸손함을 유지하는 가운데 자만에 빠지지 말고 힘겹게 투쟁하는 기풍을 잃지 말 것)도 거론하면서 당의 기강확립을 주문했다. 시 주석은 또 자신이 시바이포에 여러 차례 왔으며 올 때마다 "사상적, 정신적 세례를 받아 공복의식과 위민정신을 새롭게 가다듬게 된다"고 말했다. 그가 시바이포를 찾아 6개 원칙과 두 가지 의무를 강조한 것은 자신이 주도하는 정풍운동이 기득권층의 반발을 사는 상황을 극복하기 위한 절묘한 정치적 운신으로 풀이된다. 시 주석은 취임 이후 관료주의와 형식주의 파괴, 사치 및 낭비풍조 근절, 부패척결 등을 앞세운 정풍운동을 주도하며 당의 기강을 잡고 있다. 하지만 이런 정풍운동은 기득권층의 반발을 사고 있으며 원로들도 이에 대해 우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 주석은 그간 이런 기득권층의 반발을 막기 위해 자신이 참가하는 행사의 경호나 의전을 대폭 줄이고 교통통제도 최소화하는 등 솔선수범하고 정치국 회의 등을 통해 기강확립의 필요성을 강조해 왔다. 시 주석은 아울러 원로그룹의 반발을 해소하고자 지난 3개월간 측근을 동원해 당 정치국원을 지낸 원로들을 일일이 찾아가 정풍운동에 대한 지지를 당부했다. 시 주석은 이런 사전정지 작업 끝에 마오쩌둥의 혁명성지를 방문, 자신의 권력에 대한 정통성을 재차 확인하면서 마오쩌둥의 권위를 빌어 타성에 젖어 있는 구세대 당원들이 관료주의와 형식주의 타파 등에 저항하지 못하도록 경종을 울린 것이다. . 이런 점을 감안하면 시 주석의 이번 시바이포 행보는 서서히 저항력이 생겨나고 있는 `정풍운동`의 추진력을 재차 얻기 위한 것으로 풀이되며 이에 따라 그의 `정풍운동`이 앞으로 더욱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