칠곡소방서(서장 김규수)는 지난 9일 오전 7시 30분경 칠곡의 한 주택에서 진통중인 임신부 배모(33)씨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119구조구급센터에서 즉시 출동해 병원으로 이송 중 구급차에서 분만을 유도해 건강한 아기를 출산했고, 이후 산모와 아이를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이날 신고를 받고 구급대원이 현장 도착했을 때 태아의 머리가 나오기 시작하는 것을 확인하고 구급차 탑승 후 비치된 분만세트를 이용, 침착히 분만을 유도해 건강한 아이를 출산하게 하였고, 산모와 아기 모두를 안전하게 병원으로 이송했다. 이후 김규수 칠곡소방서장과 산모를 이송한 구급대원들과 함께 병원을 찾아 산모와 아기의 건강상태를 확인 후 미역과 기저귀 등 출산물품 및 축하메세지를 전했다. 산모 또한 건강하게 아이를 낳게 해준 소방공무원들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아기를 받았던 김혜민 구급대원은 “구급대원으로서 새 생명 탄생에 일조했다는게 기쁘다.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히 출산을 마칠 수 있어 다행이고 아기가 예쁘게 잘 자라길 빈다”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