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쓰촨(四川)지역에 `물폭탄` 수준의 폭우로 인해 30여년 만의 대홍수가 발생했다. 11일 중국 인민망(人民網)과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에 따르면 쓰촨성 민정청은 지난 7일 저녁부터 내리기 시작한 폭우로 전날 오후 4시까지 쓰촨지역에서 9명이 사망하고 62명이 실종된 것으로 잠정 집계했다. 이번 폭우 피해지역은 쓰촨성 광위안(廣元), 멘양(綿陽), 더양(德陽), 청두(成都), 야안(雅安) 등 14개 시의 64개 현에 달하며 145만3천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누적 강우량 600㎜ 이상인 지역이 5곳, 500㎜ 이상인 지역이 16곳 등이었으며 두장옌(都江堰)시의 싱푸(幸福)지역에는 881㎜의 기록적인 폭우가 쏟아졌다. 이로 인해 산사태, 교량과 건물 붕괴 등 사고가 잇따르면서 피해가 속출했다. 쓰촨성 기상부문은 이번 폭우가 1981년 쓰촨지역을 휩쓸었던 대홍수와 맞먹는 수준이나 그 이상이 될 수 있는 것으로 내다봤다. 쓰촨지역에는 1981년 7월 9~14일 폭우가 쏟아지면서 사망 888명, 부상 1만3천여명의 인명 피해와 막대한 재산 피해가 발생했다. 또 이재민 수도 1천584만명에 달했다. 이번 폭우로 인한 농작물 피해 면적은 7만1천㏊, 농가 주택 붕괴 886채, 주택 파손 1천338채, 주택 침수 2만1천570채 등이다. 직접적인 경제적 피해 규모는 53억7천만 위안(약 9천900억원)으로 쓰촨성 민정청이 잠정 추산했다. 이에 따라 중앙 정부도 전날 쓰촨성에 3천 개의 임시천막과 1만 장의 담요 등을 현지에 보내는 등 긴급 구호에 나섰다. 중국 중앙기상대는 쓰촨지역에 이날도 비가 계속 내릴 것이라고 예보하고 있어 피해 규모는 더욱 커질 전망이다. 한편 쓰촨지역을 비롯한 산시(陝西), 간쑤(甘肅), 산시(山西), 윈난(云南), 베이징(北京) 등 15개 성급 지역에 내린 이번 집중호우로 10일까지 모두 30명이 사망하고 51명이 실종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중국 경화시보(京華時報)가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