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의 미분양 아파트가 중대형 위주로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나 앞으로 주택시장의 활성화가 예상된다. 10월말 기준 미분양 아파트가 9,295호로 전월대비 566호가 감소했으며, 이 중 대형평형의 감소분이 전체 감소량의 95%를 차지했다. 또한 악성미분양으로 불리는 준공 후 미분양은 6,249호로 전월대비 619호가 감소했고 이 중 대형평형이 486호가 감소해 오랜 기간 지역 부동산 경기의 부담으로 작용했던 미분양 주택 문제가 차츰 해소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10월 중 신규 분양한 1개 단지의 657호를 반영한 수치로 미분양 아파트 감소 추세는 더 큰 것으로 분석된다. 미분양 주택의 규모별 현황은 전용면적 60㎡이하 9호(0.1%), 60~85㎡ 2,232호(24.0%), 85㎡초과 7,054호(75.9%)로 여전히 대형평형의 비중이 높으나, 그동안 감소세가 둔하던 대형평형(85㎡초과)이 535호가 감소해 전체 감소량 중 95%를 차지했다. 준공 후 미분양 주택의 규모별 현황은 전용면적 60㎡이하 9호(0.1%), 60~85㎡이하 409호(6.5%), 85㎡초과 5,831호(93.3%)이다. 대구시 정명섭 도시주택국장은 "미분양 주택이 감소하는 것은 전세수요의 매매전환, 분양 업계의 자구책 등과 올해까지 한시적으로 적용되는 취득세 감면이 가장 큰 영향인 것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김재호기자 kimjh@gsmnews.co.kr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