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도복숭아와 제철과일이 출하되면서 지난 21일 청도농협 공판장과 산서농협 공판장이 개장해 경매가 시작됐다. 청도군은 청도복숭아, 친환경 한재미나리, 청도반시, 대추, 모과, 버섯 등 6개 농산물이 전국 최대 생산지로 자리매김하면서 농산물 공판장 개장과 함께 출하되는 청도복숭아는 당도가 높고 과즙이 많은 여름 과일로 맛과 품질에서 전국 최고를 자랑한다. 이날 공판장에는 백미, 월하, 토좌 등 조생종 복숭아와 살구, 자두, 매실 등 제철 농산물이 7,000박스 정도 출하돼 지역 생산 농가와 서울, 부산, 울산, 대구 등지에서 중간 상인들의 많은 참여로 활발한 경매가 이루어졌다. 청도농협 이승율 조합장은 "농산물산지유통시설(APC) 확충을 통해 산지농산물의 조직화, 규모화, 품질화를 도모하고 로컬푸드 직매장 설치, 대도시 농특산물 판매장 설치, 직거래 시장 확충을 통해 믿고 살 수 있는 청도농산물이 소비자에게 좀 더 가까이 다가가게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중근 청도군수는 “친환경 및 기능성 복숭아 재배, 생산기술을 확대 보급해 고소득, 고부가가치를 높여 나가고, 청도군이 품질을 보증하고 소비자가 신뢰할 수 있는 유통 체계를 구축해 농업인은 더 받고, 소비자는 덜 내는 유통구조 구축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청도=조윤행기자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