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반군을 지원하는 국가들의 협의체인 `시리아의 친구들`은 반군에 강력한 무기를 긴급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AFP통신 등이 2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리아의 친구들은 이날 카타르 도하에서 열린 11개국 외무장관 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성명서에서 "반군에 필요한 장비 등을 신속히 지원하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는 영국, 프랑스, 미국, 독일, 이탈리아, 요르단, 사우디아라비아, 카타르, 아랍에미리트(UAE), 터키, 이집트 등 11개국이 참석했다.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회의에서 시리아 반군을 지지하는 국가에 시리아의 불균형을 깨야 한다며 반군에 군사지원을 촉구했다. 케리 장관은 미국 정부가 제네바 평화회의를 비롯해 아사드 정권과 반군이 참여하는 과도정부 구성 등 평화안을 지지하는 태도에는 변함이 없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해 제네바 회의에서 합의한 과도정부를 구성하려면 시리아의 불균형을 조정해야 한다"며 반군에 지원을 늘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또 "미국과 이번 회의 참가국들은 각자 방식대로 반군 측에 정치적, 군사적 지원을 늘릴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카타르의 셰이크 하마드 빈 자셈 알 타니 총리도 이날 회의에서 "전세의 균형이 없이는 평화적 해결이 어렵다"며 "정부군을 협상 테이블에 앉혀 평화를 얻으려면 반군에 무기를 지원하는 방법이 유일하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4일 열린 시리아의 친구들 회의에서 시리아 반군 사령관이 대전차 미사일 등 첨단 무기가 필요하다고 요구했고 이날 회의에서 지원이 최종 결정됐다. 시리아의 친구들은 이란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개입 중단도 촉구했다. 케리 장관은 아사드 대통령이 이란과 레바논 무장정파 헤즈볼라의 도움으로 10만명 가까운 희생자를 내면서 국제사회에 갈등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미국은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지난 13일 시리아 정부군이 화학무기를 수차례 사용한 것으로 결론짓고 반군에 군사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밝혔으나 상원에서 군사지원을 금지하는 법안이 20일 발의됐다. 시리아 반군인 자유시리아군 루아이 메크다드 대변인은 전날 "우리는 그동안 우리가 요구해왔고 지상전 향방을 바꿀 수 있다고 믿는 무기를 포함해 많은 무기를 손에 넣었다"고 밝혔다. 그는 또 이들 무기는 이미 반군에게 지급되고 있으며 수일 내에 새로운 무기 제공도 이뤄질 것이라고 덧붙여 정부군 공습에 대항할 수 있는 지대공 미사일 등을 지원받았을 것이란 추측이 제기됐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