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이어 영국도 외국 민간인의 개인정보까지 무차별적으로 수집했다는 주장이 나오자 독일이 극도의 불쾌감을 표출, 해명을 요구하고 나섰다. 22일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독일 법무장관인 자비네 로이토이서-슈나렌베르거는 영국 감청기관인 정보통신본부(GCHQ)의 국제 전화와 인터넷에 대한 대규모 사찰이 사실일 경우 이는 "재앙"이라며 유감을 표명했다. 장관은 21일 이메일 성명을 통해 영국의 불법수집 행위 주장은 "마치 `할리우드 공포 영화`에나 나올 법한 일"이라면서 "유럽 각국은 영국에 즉각 해명을 요구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비밀 정보수집을 폭로한 에드워드 스노든(29)은 영국 당국도 전 세계 민간인을 대상으로 전화, 이메일, 인터넷 사용 기록을 몰래 수집했다고 추가 폭로했다. 스노든이 공개한 기밀문건에 따르면 GCHQ는 템포라(Tempora·라틴어 `시간`의 복수형)로 불리는 프로젝트를 통해 민간인의 일상을 일거수일투족을 감시해온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독일 야당인 사회민주당(SPD)의 토머스 오페르만 원내총무도 이에 대해 "조지 오웰의 소설 `1984`에 나온 `감시 사회`가 영국에서 현실이 된 것 같다"고 비판했다. 오웰이 1949년에 발표한 `1984`는 사회를 통제하는 거대 권력 `빅 브러더`가 지배하는 사회를 묘사한 소설이다. 오페르만은 독일 정부가 "의혹을 명명백백히 밝혀내고 독일인에 대한 감시 행위에 대응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편, 빌 클린턴 미국 전 대통령은 테러 방지를 위한 NSA의 감시활동은 정당하지만 다만 악용되는 것에 대해선 경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21일 영국 에든버러에서 열린 `스코티시 비즈니스 어워즈` 만찬에 참석해 "나의 재임 당시에도 감시 활동은 이뤄졌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BBC방송이 보도했다. 그는 "감시활동을 통해 민간인에 대한 공격이 성사된 것보다 저지된 사례가 더 많았다"면서 해외 테러리스트를 감시하기 위한 감청 행위는 불가피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민간인에 대한 감시활동이 악용되는 것은 경계해야 한다면서 "NSA같은 기관이 감시를 하거나 도청을 할 때는 투명성과 책임감이 핵심"이라고 강조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