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맨 정형돈이 최근의 `돈가스 논란`에 대해 사과의 뜻을 밝혔다. 정형돈은 14일 보도자료를 통해 "그동안 입장을 밝히지 못한 것은 아직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이기에 어설픈 말솜씨와 행동으로 더 큰 오해를 만들 것 같아 결과를 기다려보자는 생각 때문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신중하게 행동하려던 제가 오히려 실망과 논란을 가중시키는 것 같아 진심으로 송구스러울 따름이다. 행동이 적절하지 못했던 것 같아 진심으로 사과 드린다"고 덧붙였다. 정형돈은 "재판 결과를 떠나 저를 오랫동안 지켜보고 믿어준 분들이 불편한 감정을 느끼게 된 것은 두말할 여지없는 저의 불찰"이라며 "행복한 웃음을 드려야 하는 사람으로서 그렇지 못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 앞으로 더 진실되고 책임감있는 사람으로 성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검찰은 돈가스 등심 함량을 허위 표시해 판매한 혐의로 관련 업체 대표 4명을 불구속 기소했다. 문제가 된 제품에는 정형돈이 광고한 돈가스도 포함됐다. 업체 측은 이에 대해 `객관적이지 않은 무리한 수사`라며 반발했다. 최근 정형돈은 자신이 진행하는 한 케이블 방송 프로그램의 기자간담회에서 검찰 수사에 대한 의견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을 피해 논란이 벌어졌다.연합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