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시 고경면 오룡리 누에치는 마을 뽕밭조성단지에서 누에·오디체험 행사를 오는 25일까지 갖는다. 누에체험은 오룡리에 위치한 전시 체험관에서 누에 일생 관람, 누에 뽕잎 주기, 고치실 뽑기 체험, 누에키트 등 다양한 체험장이 마련되어 있다. 특히, 세상에서 가장 큰 누에(길이 25m×높이 3m)탐험은 어린이들에게 인기가 많다. 오디체험은 117ha 규모의 광활한 오디밭에서 무농약 청정 오디를 마음껏 수확할 수가 있다. 1㎏ 박스가 제공되며 체험 후 1kg당 5천원을 받는다. 영천시는 누에씨를 2,600상자를 사육하여 연간 120여톤의 양잠산물을 생산한다. 이는 전국 16%, 경북 32%를 차지하는 규모로써 전국 최대 누에 주산지이다. 김영석 영천시장은“양잠산업 안정기반 조성을 위해 기초 기반을 튼튼하게 다져야 좋은 상품을 출시할 수 있다는 목표 하에 앞으로 뽕밭 조성 300ha, RIS(지역연고산업육성)사업단과 연계한 다양한 상품개발과 잠실건립 등에 지속적인 지원을 해 나가면서 영천이 양잠명품도시로 비상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최필환 영천양잠농업협동조합장은“해마다 누에·오디체험을 실시해왔는데, 반응이 좋고 입소문을 타 갈수록 방문객이 많아지고 있으며, 특히 오디는 노화를 방지하고 비타민이 풍부해 건강식품으로 아주 훌륭한 과실이니, 많이 찾아오셔서 행사에 참여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행사 예약 및 문의는 영천양잠농업협동조합(054-334-2971)으로 하면 된다. 영천=김일만기자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