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도파 후보로 대선 후보 가운데 유일한 성직자 출신인 하산 로우하니(64) 후보가 제11대 이란 대통령으로 당선됐다. 이란 내무부는 15일(현지시간) 오후 8시10분께 72.71%의 투표율을 기록한 이번 대선에서 최종 개표 결과 로우하니 후보가 당선됐다고 밝혔다. 로우하니 당선인은 전체 유효투표수 3천670만4천156표 가운데 절반이 조금 넘는 1천861만3천329표(50,71%)를 얻어 결선투표를 거치지 않고 당선을 확정했다. 득표율 16.56%로 2위를 기록한 보수파 모함마드 바케르 칼리바프(51) 후보가 얻은 표(607만7천292표)의 3배가 넘는 표를 회득했으며 득표율로는 30%p 이상 앞섰다.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의 `복심`으로 알려지면서 낙승이 예상됐던 사이드 잘릴리(47) 후보는 416만8천946표(11.36%)를 얻어 3위에 그쳤고, 388만4천412표(10.58%)를 얻은 모흐센 레자이(58) 후보가 그 뒤를 이었다. 보수파의 알리 아크바르 벨라야티(67) 후보와 최고령 모함마드 가라지(72) 후보가 5, 6위를 차지했다. 이날 최종 개표 결과는 10일 안에 헌법수호위원회의 추인으로 최종 확정된다. 로우하니 후보의 낙승으로 중도파 로우하니와 보수파의 칼리바프, 잘릴리가 치열하게 경합해 결선투표까지 갈 것이라는 애초 예상은 빗나갔다. 이란 대통령 선거는 과반 득표자가 없으면 1, 2위 후보 간 결선투표로 최종 당선자를 결정한다. 로우하니 후보는 개표 초반부터 꾸준하게 압도적 우위를 유지했다. 개표 40% 진행 상황에서 득표율이 49.95%를 기록한 것을 제외하고는 개표 30% 진행 이후부터는 줄곧 최소 50%의 득표율을 유지했다. 헌법수호위원회의 압바스 알리 카드코다이 대변인은 전날 "이번 선거에서 어떤 부정이나 위법 행위도 없었다"고 밝혔다. 이번 대선에는 보수파의 잘릴리·칼리바프·벨라야티·골람알리 하다드 아델(68)·레자이, 중도파의 로우하니·가라지, 개혁파의 모함마드 레자 아레프(61) 등 8명이 출마했다가 아델과 아레프의 중도 사퇴로 6명이 남았다. 로우하니 당선인은 선거일 사흘을 앞두고 유일한 개혁파 아레프 후보의 중도 사퇴와 모함마드 하타미·아크바르 하셰미 라프산자니 전 대통령의 지지 선언으로 중도·개혁 연대를 이뤘다. 반면 보수파는 이른바 `3자 연대` 소속이던 아델 후보가 지난 10일 보수파 후보 연대를 촉구하며 중도 사퇴했음에도 후보 단일화에는 실패해 표가 갈렸다. 로우하니 당선인은 중도파 라프산자니 전 대통령 시절 대통령 국가 안보자문을, 개혁파 하타미 전 대통령 시절 핵협상 수석대표를 각각 역임했다. 국제사회와의 관계 개선을 통한 서방 제재 해제, 언론 자유와 여권 신장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으나 최고지도자 중심의 신정 체제와 평화적 핵개발권은 옹호한다. 로우하니 당선인은 오는 8월1일 최고지도자의 대통령 승인식을 거쳐 같은 달 3일 대통령으로 공식 취임한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댓글0
로그인후 이용가능합니다.
0 / 300
등록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름 *
비밀번호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복구할 수 없습니다을 통해
삭제하시겠습니까?
비밀번호 *
  • 추천순
  • 최신순
  • 과거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