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최종태기자]에코프로가 복지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포항지역 취약계층의 건강한 여름나기를 돕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에코프로는 지난 9일 포항연탄은행에서 ‘혹서기 에너지 취약계층 여름나기 후원물품 전달식’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에코프로는 포항연탄은행을 통해 포항지역에 거주하는 홀몸어르신, 저소득가정 등 취약계층 200가구에 선풍기, 라면, 생수 등 2000만원 상당의 혹서기 생활용품을 전달했다.   에코프로는 지난 2022년부터 올해까지 3년간 포항지역 취약계층 520가구에 5200만원 상당의 혹서기 생활용품을 후원하며 무더위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이웃들이 시원한 여름을 보내는데 힘을 보태고 있다. 에코프로 관계자는 “올여름 무더위가 기승을 부릴 것으로 전망되고 있는데 이번에 후원한 물품이 무더위에 지친 어려운 이웃들의 건강을 지키는데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며 “에코프로는 앞으로도 복지 사각지대에 놓인 소외계층을 적극 발굴하는데 동참하겠다”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