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류희철기자]10일 오전 8시 43분쯤 경북 구미시 공단동 배터리 재활용 공장에서 불이 났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소방 당국은 장비 26대, 인원 58명을 투입해 35분 만인 오전 9시 22분 불을 껐다.불은 주차장에서 폐배터리 스크랩 하역 작업 중 자연발화로 발생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이 불로 소방서 추산 2000여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으며 인명 피해는 없다.소방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중이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