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류희철기자]구미도시공사는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된 가운데 집중호우와 태풍으로 인한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구미시 공동구를 대상으로 관계기관과 점검반을 구성해 지난 4일 민관 합동 특별안전점검을 했다.구미시 공동구는 구미시의 행정․금융 중심지인 송정동 일대에 업무용 전기, 통신, 수도 등을 공급하는 지하 시설물이다.이번 점검은 구미시, 한국전력공사, KT 등이 함께 재난관리 체계, 중앙통제 시스템, 구조물 누수, 배수펌프 및 집수정 관리 상태 등 우수 유입으로 인한 침수 사고 예방을 중점적으로 점검했다.구미도시공사 이재웅 사장은 "공동구 재난 발생은 도시 기능을 마비시켜 사회적 혼란을 야기하는 국가 중요시설이다"라며 "공동구는 지하 공간으로 이루어져 침수 사고에 취약하므로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