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성낙성기자]7일 오전 5시2분쯤 성주군 성주읍 대황리의 한 농막 창고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화재가 발생했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소방관 32명과 장비 11대를 동원, 1시간 만에 진화했다.창고 외부 들깨 부산물이 적재된 곳에서 발화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불로 70대 여성이 단순 연기흡입으로 경상을 그쳤다. 그러나 창고 1개동(100㎡) 절반이 소실되고 농자재 등이 불에 타 210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경찰과 소방 당국은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