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신일권기자]한동대학교가 유네스코 유니트윈 사업을 통해 우즈베키스탄과의 교육 협력을 더욱 강화하며 글로벌 인재 양성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지난 6월 25일부터 7월 3일까지 타슈켄트 소재 국립은행금융대학원(BFA)과 웨스트민스터국제대학교(WIUT)에서 컨퍼런스, 특강 등의 학술 프로그램을 진행하며 중앙아시아지역 고등교육 발전에 양국의 힘을 모았다.   "은행과 금융의 새로운 트렌드(New Trends in Banking and Finance)"라는 주제로 진행된 컨퍼런스는 참석한 현지 교수진, 대학원생, 공무원들에게 우즈베키스탄의 금융 및 경제 분야 발전에 새로운 통찰을 제공하는 최신 연구 동향을 공유하는 장이 되었다. 주요 연사로는 현오석 전 경제부총리를 비롯하여 서강대 박영석 교수, 한남대 김종운 교수, 한성대 이형용 교수가 참여하며 새로운 금융정책환경과 주요정책방향, CAPM 베타 및 자본비용, 중소기업을 위한 새로운 금융지원정책, 금융의 디지털 전환 등을 주제로 다뤘으며 본 행사는 현지의 관심속에서 국영방송인 우즈베키스탄 24에서 보도 되었다. 이와 더불어 웨스트인스타국제대학교(WIUT)에서는 6월 24일부터 27일까지 한동대 학생들이 함께 우즈베키스탄의 지속가능발전목표를 주제로 학생공동연구 프로그램도 진행되었다.    한동대가 개교부터 표방해온 `배워서 남 주는 교육`의 철학을 국제무대의 현장에서 실천하기 위한 일환으로 학생들에게 현지에서 직접 체험하는 글로벌 이슈에 대한 깊이 있는 이해와 문제 해결 능력 함양의 계기로 한동대 유니트윈 사업단은 이미 지난해 우즈베키스탄 현지에서 `한-우즈벡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국제포럼`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다. 이번 교류 활동은 그 연장선상에서 이루어진 것으로, 한동대의 국제 협력 네트워크의 연속성과 지속가능성을 보여주는 사례다.   한동대 경영경제학부 안진원 교수는 "이번 교류를 통해 우리 대학의 글로벌 연구 및 교육 역량이 다시 한 번 인정받았다"며 "앞으로도 유니트윈 사업을 통해 우리대학의 교수 및 학생들이 개발도상국의 고등교육 발전을 위해, 글로벌 리더십을 갖춘 인재를 양성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