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이태헌기자]대구상공회의소는 최근 지역기업 210개사(제조업 160개, 건설업 50개)를 대상으로 ‘기업경기전망지수(BSI: Business Survey Index)’를 조사했다. 조사 결과 3분기 제조업 종합경기 전망 BSI는 지난 2분기(94)보다 7p 하락한 ‘87’, 건설업은 6p 상승한 ‘60’을 기록했다. 주요 업종별로는 섬유․의류 제조업은 원사수급 불안과 원부자재가 상승, 직물류 수출 감소 등으로 3분기 전망 BSI가 59에 그쳤다. 회복세를 보여 왔던 자동차부품은 전기차 수요 둔화와 부품수출 감소로 전망 BSI(109→98)가 11p 하락했다. 기계산업은 수입 원자재 인상 등 원가 상승부담에 더해 매출감소가 지속되면서 전망 BSI가 전분기 106보다 28p 하락한 78에 머물렀다.제조업을 수출기업과 내수기업으로 나눠 집계한 결과에서는 수출기업의 전망 BSI는 100을 기록했다. 반면 내수기업 전망 BSI는 82에 그쳐 전분기(88)보다 BSI 지수가 더 떨어진 나타났다. 한편, 건설업은 건설경기 선행지표인 공사수주건수와 공사수주금액이 전분기 대비 각각 8p 감소하는 등 침체국면이 지속될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부동산 회복과 정부의 PF연착륙, 주택경기 대책 등에도 불구하고 인건비 상승과 수주감소, 원자재값, 금융비용 부담으로 많은 중소 건설사들이 한계상황에 몰리고 있다. 반면 지표상으로는 건설 전망 BSI가 조금씩 저점을 높이고 있어 건설경기가 바닥을 다지고 있다는 기대감을 갖게 했다. 한편, 조사대상 기업들에게 ‘상반기 영업이익 목표치 달성 예상 수준’을 묻는 질문에 제조업은 응답기업의 절반이상인 65.0% (대폭미달 + 10%이내 미달), 건설업은 5곳 중 4곳인 82.0%가 ‘목표수준 미달’을 예상한다고 답했다.‘하반기 영업이익에 영향을 미칠 대내외 리스크 요인’을 묻는 설문에는 제조업의 경우 응답기업의 10곳 중 4곳인 40.6%가 “내수소비 위축”을 가장 많이 꼽았으며, 건설업은 “신규수주 감소”가 60.0%로 가장 많이 지적했다. 이상길 대구상공회의소 상근부회장은 “고물가·고금리 추세가 예상보다 장기화 되고 있고, 이로 인한 내수경기 위축, 기업·가계부채 증가, 인건비·원자재값 상승 등으로 대다수 중소기업들이 3중고를 겪고 있고 있다”면서 “하반기에는 미국의 금리인하로 고물가·고금리 추세가 진정되고, 정부와 국회는 정쟁을 멈추고 서로 협력해 민간소비 회복 등 경제 살리기에 올인하는 모습을 보여 주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