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최종태기자]경북도민의 의견 수렴 절차없이 추진되는 대구경북통합을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포항시의회 김은주 의원은 제315회 포항시의회 제1차 정례회 5분발언을 통해 “대구경북 시도민의 의견 수렴 절차 미이행 및 경북 도내 지자체를 배제한 통합 논의는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며 “경북 22개 시군을 대구시에 흡수 통합하겠다는 발상은 명백한 경북도내 지자체의 자치권을 무시하는 처사이다”고 밝혔다.이어 “2년 전에도 시한을 정해놓고 강행 추진하다 여론이 좋지 않자 공론화 위원회를 만들고 토론회, 설문조사를 시행했지만, 결국 논의가 중단된 적이 있다”며 “2012년 막대한 예산을 투입해 경북도청을 북부권으로 이전한 지 10년이 조금 지난 지금 대구시와 다시 통합하겠다는 것은 경북 북부권을 포함해 경북 지역의 균형 발전이라는 명분도 동시에 상실할 수밖에 없다.”고 주장했다.김은주 의원은 “지금이라도 양 지자체에서는 대구경북통합에 대해 재논의하게 된 배경에 대해 충분한 설명이 뒷받침돼야 한다. 주민 공감대 형성 없는 통합은 명분도 근거도 없다.무엇보다 대구·경북 통합 논의가 정치적 이해관계에 따라 강행 추진하는 일이 없길 바란다”고 말했다.끝으로 “지금 논의되고 있는 대구경북통합안 논의 테이블에 경북 22개 시군의 자리는 없었던 것으로 확인했다”며 “지난 2년 동안 대구경북통합에 대한 그 어떤 숙의 과정이나 공론화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