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백한철기자]안동시는 수돗물 1일 생산량 9만3천t에서 10만3천t 증설을 위한 시설개선사업을 완료하고 도청신도시 및 예천군에 안정적으로 상생수를 공급하게 됐다.   시는 도청신도시 및 예천군에 상생수를 공급하고, 경북바이오 2차 산업단지에 용수를 안전하게 공급하고자 총사업비 98억을 투입해 용상1취수장의 반변천 집수매거를 217m에서 430m로 증설하고, 용상1정수장의 기존 여과지(상생수 정수 모래 필터 설비)를 4지에서 6지로 증설했다. 이에 따라 상생수 생산량이 2만t에서 3만t으로 늘어났으며, 지난 5일부터 상생수를 증산했다.   또한 시설 증설에 따라 2023년 수해에 따른 예천취수장의 재해복구 사업이 진행되는 동안 안동시에서 추가로 1일 4천t을 공급하고 있다. 임정훈 맑은물관리과장은 “안동시 및 인근 지자체(의성군, 예천군 일부, 청송군 일부, 영주시 일부)에 안정적으로 상생수를 공급해 각 지자체와 상생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맑고 안전한 수돗물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