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매일신문=최종태기자]국민의힘 중앙당이 오는 7월 지방의회 후반기 원구성을 앞두고 당내 경선을 통해 의장단 후보를 선출하라는 지침을 내리자 포항시의회가 풀뿌리 민주주의를 해치는 일당 독재로 전락할 것이라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 경우 포항시의회 의장단은 시의원 개개인의 의사와는 별도로 양대 국회의원의 입김으로 특정 후보가 선출될 가능성이 높아지면서 민의를 저버린 기초의회 파괴행위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다수당이 의원총회에서 후보자를 사전에 선출하는 방식은 자칫 도덕성과 리더십을 겸비한 인물과는 거리가 먼 사회적으로 지탄을 받는 인물이라도 권력의 낙점만 받으면 의장으로 선출되는 부작용이 나올 수 있기 때문이다.현재 포항시의회는 33명의 의원중 국민의 힘 23석, 민주당 7명,무소속 3명으로 구성돼 있다.복당을 신청한 김철수‧조영원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최종적으로 25명으로 그 수는 더욱 늘어난다. 이 때문에 국민의힘 의총에서 의장 후보가 결정되면 의장선거에서도 이변이 없는 한 국민의힘 출신 후보가 의장이 될 공산이 크다.당초 9대 포항시의회는 국민의 힘 22명, 민주당 7명, 무소속 4명으로 1/3이 비(非)국민의힘 이었다. 이렇듯 포항시민들은 민의를 잘 반영하라는 취지에서 일당 독재식으로 특정 정당을 지지하지 않았다. 하지만 의장단 구성에서 다수당이 단순히 인원수를 앞 세워 힘으로 몰아붙이면, 시의회는 전체 시민들의 권익을 보호하지 못하고 특정세력들의 영욕만을 채우는 기관으로 전락할 것이란 목소리가 나온다.한 시민단체 관계자는 “다수석을 차지한 정당에서 의총을 통해 사전에 후보를 정하는 일은 풀뿌리 민주주의를 파괴하는 후진 정치이다”며 “기초의회는 무소속을 포함한 여러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해 모든 시민들의 고충을 해결하는 기관으로 거듭나야 한다.그렇지 않고 의총에서 국회의원의 낙점으로 선출되는 의장은 시민들의 아품을 도외시하고 자신만의 영욕을 채울 가능성이 높다”고 비판했다. 한편 이번 포항시의회 의장 선거에는 국민의힘 4선의 방진길‧이재진 의원, 3선의 김일만 부의장, 안병국‧백강훈의원 등 5명의 의원이 출마할 것으로 보인다. 이번 선거에서는 남‧북구 지역 불균형 해소 차원에서 의장과 부의장의 남‧북구 조정 문제도 집중 거론될 것으로 보인다. 예를 들면 의장이 남구에서 나오면 부의장은 북구에서 선출되는 방식이다. 전반기에는 의장, 부의장, 운영위원장까지 북구 출신 의원들이 독차지 해 지탄을 받았다. 후반기 포항시의회 부의장 선거에는 3선의 이상범 경제산업위원장, 재선의 김철수 의원, 배상신 운영위원장이 자천타천으로 거론되고 있다.
주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 제보하기
[메일] jebo@ksmnews.co.kr
[전화] 070-7198-8884
[카카오톡] 경상매일신문 채널 검색, 채널 추가
유튜브에서 경상매일방송 채널을 구독해주세요!